순교자 성월 > 아무이야기나

본문 바로가기

34b30820335f67d669123bd1df75e385_1553962017_8289.jpg
 

순교자 성월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홈지기 작성일19-09-09 15:06 조회141회 댓글0건

본문

한국 교회는 해마다 9월을 ‘순교자 성월’로 지내면서, 이 땅의 모든 그리스도인이 순교자들을 기억하며 그들의 삶을 본받도록 이끌고 있다. 

순교란 신앙을 지키고자 목숨을 바치는 행위이다. 

순교자들은 하느님과 하늘 나라에 대한 철저한 믿음을 지키고자 목숨까지 내놓는 순교를 받아들였다. 이 9월은 특별히 우리나라의 순교 성인 103위를 비롯하여 순교 복자 124위 등 수많은 순교자의 굳센 믿음을 본받고자 다짐하는 때이다.
한국 교회의 순교자 성월은 1925년 로마에서 거행된 ‘조선 순교자 79위 시복식’이 계기가 되었다. 

한국 교회는 이듬해부터 9월 26일을 ‘한국 치명 복자 79위 첨례(축일)’로 지냈는데, 이날이 기해박해(1839년)와 병오박해(1846년) 때 순교한 79위 복자 가운데 가장 많은 이가 순교한 날이기 때문이다. 1968년에는 병인박해(1866년)의 순교자 24위가 시복되었다. 

1984년 5월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이 방한하여 이들 103위 복자를 시성하였다. 또한 2014년 8월에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우리나라를 찾아, 순교자들 가운데 103위 성인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순교 사실이 새롭게 드러나고 지역에서 현양되던 124위를 시복하였다.
한국 교회가 공식적으로 ‘복자 성월’을 선포하지는 않았으나 1925년의 79위 시복 이후로 복자들을 현양하고 공경하는 신심이 확산되면서 자연스럽게 9월 한 달을 복자 성월로 지내게 되었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는 1984년 103위의 시성에 맞추어 복자 성월을 ‘순교자 성월’로 바꾸고, 9월 20일을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대축일’로 경축하고 있다.
순교자들은 평소 하느님을 체험하며 살았기에 목숨을 내놓을 수 있었다. 오늘날은 피를 흘리며 신앙을 증언하는 시대가 아니지만, 선조들의 순교 영성을 어떻게 본받을 수 있겠는가? 

일상생활의 크고 작은 어려움을 이겨 내고자 노력하는 자세가 그 첫걸음일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무이야기나 목록

게시물 검색



금곡성당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천주교 의정부교구 금곡성당 | 경기도 남양주시 경춘로1015번길 29 (금곡동 167-3) | 우) 12232

TEL : 031-592-2388 | FAX : 031-592-2383

Copyright © 2019 kumgok.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