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순 시기와 코로나19… ‘하느님 뜻 묵상하자’ > 아무이야기나

본문 바로가기

34b30820335f67d669123bd1df75e385_1553962017_8289.jpg
 

사순 시기와 코로나19… ‘하느님 뜻 묵상하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홈지기 작성일20-02-28 18:00 조회89회 댓글0건

본문

‘코로나 19’로 온 세상이 뒤숭숭한 가운데 맞이하는 사순 시기다. 혹자는 지금을 ‘코로나 시대’라고 부르기도 한다. 전염병의 위세가 대단해 나온 말인 듯 하다.

대구대교구를 시작으로 많은 교구에서 미사중지와 모임 금지 등 극단의 대책을 내놓고 있다. 어떤 이들은 “그리스도인들 신앙활동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미사까지 중지해야 할 정도냐”고 반문한다. 하지만 필요하다. 이 바이러스의 전파력이 상상을 초월한다.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행사는 자제하는 게 전염을 감소시키는 중요한 방법이다. 미사를 대신해 고통받는 이들을 위해 기도하고, 작은 선행이라도 하자. 예수 그리스도의 희생과 사랑을 믿고 따르는 그리스도인들은 이런 재난의 시기에 더욱 더 서로를 배려하고 돌보는 데 솔선수범해야 할 것이다.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담화를 통해 “병마와 싸우는 이들과 방역 당국자들, 일선 의료진들의 수고와 그 가족들의 희생에 감사드리며 이 분들을 위해 특별한 기도를”당부했다. 여기에 덧붙여 확진자와 감염의심자들을 혐오대상자로 여기지 않길 당부드린다. 그들은 기도의 대상이지 혐오의 대상은 아니다. 이 상황이 정략적인 도구로 이용돼서도 안 된다. 어떤 이들은 ‘하느님의 징벌’이라고 한다. 참으로 어이없다. ‘하느님의 뜻’이 무엇인지 묵상해야 하겠지만, 징벌을 제대로 이해 못하는 극히 소수의 사람들이 내뱉는 말에 현혹되지 말자.

은혜로운 회개의 때인 사순 시기. 이 시기에 기승을 부리고 있는 코로나19. 왕관 모양이라 ‘코로나’로 명명됐다는 이 바이러스가 왕관을 내려놓게 그리스도인들이 힘을 합쳐야 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무이야기나 목록

게시물 검색



금곡성당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천주교 의정부교구 금곡성당 | 경기도 남양주시 경춘로1015번길 29 (금곡동 167-3) | 우) 12232

TEL : 031-592-2388 | FAX : 031-592-2383

Copyright © 2019 kumgok.kr All rights reserved.